채소/나물/버섯

HOME >

봉강 호박과 호박잎

난식 언니와 총무 은주 언니의 텃밭에서 난!
이미지 상세보기
SNS 공유하기
상세보기
판매가 5,500원
회원할인가 5,500원
구매혜택 적립금 0.5%
배송방식 일반배송
배송비 고정금액(선불) 3,500원
생산자 봉강공동체
생산지 경북 상주
잔여수량 9개

주문옵션
  • 주문 옵션을 선택해주세요.
    총 상품 금액 상품 가격을 선택해주세요.

    봉강공동체


    봉강공동체 생산자의 다른 상품 전체보기
    • 봉강 정열 언니 양파즙
    • 봉강 아삭이 고추
    • 재수니네 된장과 고추장
    • 봉강 제정이 아가 양파
    • 봉강 쪄먹는 쌈채소
    • 봉강 기운찬 유기농쌀 조청
    • 봉강 토종쌀 다다조
    • 봉강 돼지감자차
    • 박화순 장류


    * 매주 요일 발송합니다. 

    봉강공동체의 다른 물품들과 함께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봉강 호박과 호박잎



    한여름 바짝.. 호박잎이 진을 치기 시작하면 밭은 이내 호박세상..

    총무의 좁은 텃밭에도 호박잎이 대파 자리를 넘어오지 않게 가지 자리를 침범하지 않게 자리를 잡아주러 다니기 바쁩니다. 첫번째 조금 약한 호박이 빠지기 시작하면 호박은 이제 자기 자리를 찾아 영글기 시작합니다.


    봉강 이난식 어머님의 호박밭 입구



    여름 호박..볶아 먹고 된장 찌게 끓여먹고 국수에 얹어먹고  쓰임새가 많지요.

    노지 여름 호박 2개+호박잎 25장 셋트로 판매해 볼까 싶습니다.   

    여름의 맛!  봉강에서 보내 드립니다.




    총무의 호박 이용법.

    호박 하나를 잘라 쓰고 다시 냉장고 넣기 싫어서 이렇게 한꺼번에 볶아서 다른 야채들과 보관합니다.

    보통 호박 2개를 이용해 반 개는 된장에 넣어 끓이고 나머지는 볶아서 요렇게 보관합니다.

    국수만 삶으면 되고..된장만 끓이면 겉절이와 비벼 먹습니다. 대신 볶은 거니까 적어도 이틀 안에 먹는게 좋겠죠?


    호박 먹고 대박 여름 보내 보아요~~!!




    상품 상세정보

    상품 상세정보
    제조사 봉강공동체 원산지 경북 상주
    브랜드 - 모델명 -




    문희언니네 레드비트

    판매가 4,000원

    문희언니네 부추

    판매가 6,000원

    제주 햇 봄양파

    판매가 8,500원

    자연의 뜰 초당옥수수

    판매가 16,300원

    문희언니네 양배추

    판매가 6,000원

    문희언니네 쌈채소

    판매가 5,800원

    청양고추

    판매가 1,600원

















    결제안내

    전화 주문은 받지 않습니다.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주문 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배송안내

    1. 언니네 장터는 생산자가 산지에서 직접 포장, 일반 택배사를 이용해 발송합니다.
    2. 물품마다 택배사, 발송 요일이 다릅니다. 상세페이지 윗부분 배송 안내를 참고하세요.
    3. 주문량이 많을 때, 배송이 지연될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4. 도서산간 지역은 배송비 3,000원이 추가됩니다.
    • 포장과 상자는 생산자의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 물품 사진은 생산자 언니들이 직접 찍으십니다. 투박하지만 정직과 정성을 담았습니다.
    • 물품에 대해 궁금하실 때는 중앙사무국(02-582-1416)으로 전화주세요. 

    교환반품안내

    모든 물품은 받으시는 즉시 물품상태를 확인해주세요. 반품접수 기간은 물품을 받은 다음날까지만 가능합니다.

    1. 접수방법
      • 물품을 받으시면 바로 상태를 확인하세요. 이상이 있을 시, 물품 사진을 찍어 언니네 텃밭 홈페이지 1:1 상담 게시판에 접수해 주세요. 생산자와 연락 후 최대한 빠르게 처리해드립니다. 
    2. 교환 /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주문과 다른 물품이 배송된 경우
      • 물품에 이상이 있는 경우(변질, 불량, 파손, 표기오류, 이물혼입, 중량미달 등)
    3. 다음과 같은 경우 보상이 어렵습니다.
      • 물품을 받고 3일 이상 지난 경우
      • 본인의 과실로 물품이 없어지거나 훼손된 경우
      • 개봉하여 이미 사용한 경우
      • 구매의사가 바뀌었거나 단순 기호차(맛, 향, 색 등)인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