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텃밭살이

HOME > 고객센터 > 언니네 텃밭살이
코로나19, 긴 장마, 폭우 .. 땅도 아프고 하늘도 아프고 농민들의 마음도 아프고
2020.08.12 18:47 강귀분 272

제가 고 3일때  추석 지나고 강원도에 비가 많이 와서 윗 지방 강뚝이 터졌습니다. 

우리 고장(안동시 임하면인가 임동면인가)은 비가 너무 안와서 

설마설마 했는데...

강가에 위치한  사과과수원은 추수를 일주일 앞두고 모래밭으로 변해 버렸습니다.

현장을 목격한 엄마는 그 자리에서 몇 번을 실신하고

넋이 나간 사람처럼 한참을 사셨고 아부지는 술독에 빠지셨습니다. 

.............

저는 "대학은 가는건 무리겠구나" 생각했습니다.

오빠들은 휴학을 하고

가족들은 말이 없어졌습니다.

각자의 소망이 거친 물줄기에 쓸려내려 갔습니다.  

.............

.............

삶의 터전이 흙덩이가  된걸 바라보며  무너진 마음을 추수릴 새없이

서러움과 억울함, 습기와 더위를 견디며 모질게 복구할 일도 태산입니다

.............

.............

상품배송 주문이 더러 끊어져도

못난이 작물조차 얼마 건지지 못해

배송이 줄어들어도

............

............

............

지구를 살리는 농법, 사람 살리는 농사를 포기 하지 않으시길 기도합니다.

그 때가 생각나 눈물이 납니다.

언니네텃밭 언니들을 생각하니 눈물이 납니다.

제 기도가 언니들에게, 소비자분들께 닿길 기도합니다.

............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