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p_shop

    채소/나물/버섯

    부여 무농약 수미감자
    Large_감자썸
    판매가격
    20,000 원
    생산자
    박은희
    만든사람
    박은희
    생산년도
    2017
    생산지
    충남 부여
    구분
    배송구분
    무료배송 / 묶음배송불가 / 특가판매 /
    배송안내
    상품마다 배송요일이 다릅니다.
    상품설명란을 꼭 확인해 주세요.
    수량
    1개Btn-change-count
    Sold_out
    생산자의 다른 상품
    상품설명

    발송 안내 

    발송 : 월, 수, 금 (주 3회 발송합니다)




    저희가 농사짓는 곳은 17호 정도가 살고 있는 아주 작은 시골마을이며 앞에는 저수지가 

    위치해 있고 풍치가 좋은 동네입니다우리 동네는 돌이 많은 곳이라 지명도 삽티라 

    불려질 정도로 돌이 많아 배수도 잘되고 감자맛도 아주 좋습니다.


    퇴비는 친환경퇴비를 넣고 병충해관리와 영양제는 친환경작목반에서 자가생산한 한방미생물제재와 황토유황을 사용하고 제초방법은 풀매기와 예취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2월 말에 심어서 6월 하지정도에 캐서 아주 토실토실하면서 찌면 하얀 분과 함께 껍질이 팍팍 터집니다.


    1998년 귀농하여 관행농법으로 농사를 짓다가, 2012년부터는 친환경농사를 짓고 있으며 한살림 생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친환경 무농약 유기전환기간으로 감자, 쪽파, 대파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우리 부부는 대전에서 나고 자라서 노동운동을 하다가 아이들의 어렸을 때의

    환경조성을 시골에서 해주기 위해 부여에 귀농하게 되었고 하우스농사보다는

    노지농사가 건강에도 좋을 것 같아서 지금까지 노지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어느 농사든 농민들의 생산비는 보장이 되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그래도 생산자들의 마음을 알아주는 언니네 텃밭의 소비자들이 있어서 행복합니다. 


     

      1. 언니네텃밭은 생산자가 자기 생산물을 직접 포장하여 일반 택배사를 이용하여 발송합니다.

      2. 각 생산자마다 상품마다 발송하는 요일이 다릅니다.
         상품소개 페이지 본문에 발송요일을 안내하고 있으니 참고해 주세요.

      3. 수확하여 바로 발송하는 농산물의 경우, 수확량보다 주문량이 많을 때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배송이 2~3일 정도 지연될 수 있으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4. 배송요일 전날까지 입금 확인된 주문에 대해 발송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매주 화요일 발송 상품의 경우 월요일 입금 확인 건까지 화요일 발송!

      5. 도서산간에 해당하는 지역은 배송비 3,000원이 추가됩니다.

     

     

      모든 물품은 받으시는 즉시 물품상태를 확인해주세요.
      반품접수 기간은 물품을 받은 다음날까지만 가능합니다.

     

        - 주문한 내용과 다른 물품이 공급된 경우
        - 물품에 이상이 있는 경우(변질, 불량, 파손, 표기오류, 이물혼입, 중량미달 등)

     

        - 접수 기한이 지난 경우
        - 본인의 과실로 물품이 없어지거나 훼손된 경우
        - 개봉하여 이미 사용한 경우
        - 단순히 구매의사가 바뀌었거나 단순 기호차(맛, 향, 색 등)인 경우
        - 시간이 경과되어 물품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경우

     

        - 물품 확인 후 바로 사진을 찍어주시고 사무실로 전화주시거나(02-582-1416)
           언니네텃밭 홈페이지 1:1 상담 게시판 또는, 질문/답변 게시판에 접수해 주시면 됩니다.

     

     

    소감 한 마디!    제품에 대한 소감과 의견을 남겨주세요!

    반품이나 교환 요청은1:1 상담으로 문의해 주세요!1:1 상담하기

    번호작성자내용작성일
    1928소소한

    양파 잘 받았어요. 좋은 양파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7/08/04 1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