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나물/버섯

HOME >

유기농 깐 쪽파

싱싱한 쪽파를 손질해 보내드립니다.
이미지 상세보기
SNS 공유하기
상세보기
판매가 3,800원
회원할인가 3,800원
구매혜택 적립금 0.5%
배송방식 일반배송
배송비 주문금액별 차등 (3,000원)0원 ~ 50,000원 : 3,000원
50,000원 이상 : 무료
생산자 황선숙
생산지 전남 무안
주문옵션
  • 주문 옵션을 선택해주세요.
    총 상품 금액 상품 가격을 선택해주세요.

    황선숙

    황선숙 생산자의 다른 상품 전체보기
    • 친정 깐 마늘
    • 친정 마늘쫑 장아찌
    • 친정 마늘장아찌
    • 친정 청국장
    • 친정 간장
    • 친정 된장
    • 친정 마늘
    • 친정 고추장

    매주 목 발송합니다. 


    유기농 깐 쪽파 


     

    가을 찬이슬 먹고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유기농 쪽파입니다.

    언니네텃밭에서 주문받은 고춧잎 다듬고, 학교급식에 들어가는 깐마늘 까고 몸살이 나신 친정어머니

    병원에 모시고 와서 친정어머니 영양제 맞고 계시는 두시간 차에서 기다리면서 친정 쪽파를 올립니다.

    깐쪽파로 올리면 그 노동력을 어디서 구할 것인가 고민하며 날마다 자라는 쪽파를 지켜봤습니다.

    소비자들은 갈수록 편리한 것을 찾고, 생산자는 노동력이 없어서 쩔쩔매고, 그 노동력 때문에 가격이 올라가야 하고,

    쌈채소가 넘쳐나도 날마다 뜯어 낼 노동력이 있어야 적당한 크기의 상품을 만들 수 있는데

    손발이 맞는 사람을 못 구하니 심어두고도 저도 못 먹고 있습니다.

    어제는 손님들이 많아 덕분에 저도 채소를 먹었습니다.

    매주 학교급식 깐마늘 들어가는 날에 맞춰 쪽파도 까고  마늘도 까고 남은시간 풀도 뽑기로 했습니다. 

    깐쪽파는 목요일 발송합니다.  적은 양은 최대한 빨리 보내려 노력하겠습니다.







    깐 쪽파 300g 사진입니다.





    상품 상세정보

    상품 상세정보
    제조사 황선숙 원산지 전남 무안
    브랜드 - 모델명 -




    문희언니네 브로콜리

    판매가 3,000원

    문희언니네 레드비트

    판매가 4,000원

    봉강표 데친 무시래기

    판매가 2,500원

    문희언니네 김장채소

    판매가 14,000원

    하늘마

    판매가 10,000원

    구례 건나물 5종 세트

    판매가 35,000원

    친정 깐 마늘

    판매가 2,200원

    문희언니네 쌈채소

    판매가 5,800원

















    결제안내

    전화 주문은 받지 않습니다.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주문 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배송안내

    1. 언니네 장터는 생산자가 산지에서 직접 포장, 일반 택배사를 이용해 발송합니다.
    2. 물품마다 택배사, 발송 요일이 다릅니다. 상세페이지 윗부분 배송 안내를 참고하세요.
    3. 주문량이 많을 때, 배송이 지연될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4. 도서산간 지역은 배송비 3,000원이 추가됩니다.
    • 포장과 상자는 생산자의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 물품 사진은 생산자 언니들이 직접 찍으십니다. 투박하지만 정직과 정성을 담았습니다.
    • 물품에 대해 궁금하실 때는 중앙사무국(02-582-1416)으로 전화주세요. 

    교환반품안내

    모든 물품은 받으시는 즉시 물품상태를 확인해주세요. 반품접수 기간은 물품을 받은 다음날까지만 가능합니다.

    1. 접수방법
      • 물품을 받으시면 바로 상태를 확인하세요. 이상이 있을 시, 물품 사진을 찍어 언니네 텃밭 홈페이지 1:1 상담 게시판에 접수해 주세요. 생산자와 연락 후 최대한 빠르게 처리해드립니다. 
    2. 교환 /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주문과 다른 물품이 배송된 경우
      • 물품에 이상이 있는 경우(변질, 불량, 파손, 표기오류, 이물혼입, 중량미달 등)
    3. 다음과 같은 경우 보상이 어렵습니다.
      • 물품을 받고 3일 이상 지난 경우
      • 본인의 과실로 물품이 없어지거나 훼손된 경우
      • 개봉하여 이미 사용한 경우
      • 구매의사가 바뀌었거나 단순 기호차(맛, 향, 색 등)인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