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류/콩/깨

HOME >

제주 검정보리

이미지 상세보기
SNS 공유하기
상세보기
판매가 9,000원
회원할인가 9,000원
구매혜택 적립금 0.5%
배송방식 일반배송
배송비 고정금액(선불) 4,000원
생산자 현애자
생산지 제주 서귀포
잔여수량 0개

주문옵션
본 상품은 품절되었습니다

토종씨앗사업단

토종씨앗 농사를 열심히 지어 언니네장터에 소개하고 있는 생산자들입니다!
토종씨앗사업단 생산자의 다른 상품
  • 횡성 토종 서리태
  • 고창 토종 메밀
  • 횡성 토종 붉은 팥
  • 김제 우리밀가루
  • 토종 검은 들깨
  • 언니네 토종곡식세트
  • 홍천 토종 노랑 메조
  • 토종쌀 '생동찰(녹미)'
  • 토종 쥐이빨옥수수

 

 

제주 검정보리


  

-맛이 무척 좋은 제주 검정보리에요. 

추운 겨울에 뿌려진 씨앗이 싹이 나고 자라나는 것을 지켜봅니다




봄이 오면 물찬 제비마냥 쑥쑥 자라는 것이 신기할 뿐이랍니다.

매서운 강추위를 견뎌낸 작물이 갖게 되는 힘(씨앗의 내공)-덕이겠지요.


 찰흑보리는 아닙니다. 가늘고 긴 흑보리 아니고 약간 짧고 동글한 검정보리에요 

쌀과 함께,  그 외의 갖가지 잡곡들과 같이 섞어 씻고 바로 밥 해도 되니 참 좋아요. 그 뿐인가요?
씹는 맛 또한 톡톡하니 튀는 맛이 재미있구요

고소한 맛이 입안으로 가득한  끝-맛은 일품이랍니다한번 꼭 드셔보세요. 




 

언니네 텃밭 얼굴 있는 생산자, 현애자언니 이야기

 

  

현애자 언니는 농사 29년차 배터랑 여성농업인입니다.

예전에는 다작-하우스 채소재배의 관행농업으로 안해본 작물이 없이 재배 했었지요.

 2008년부터 지속가능한 농사방법은 생태농 뿐이 없다는 생각을 갖게 되면서 지금껏 생태농업으로 변화를 모색하고 실천하고 있습니다. 언니네 텃밭과는 줄곧 텃밭 꾸러미와 장터 직거래를 해 왔구요.

그간 수차레의 실패와 어려움이 많았지만,

올해 수확하는 모든 작물, 즉 금귤과 귤에 이어 채소(고구마/ 양파/감자/마늘)과 토종 잡곡(흙보리쌀과 독새기콩)까지 다품종 소량-윤작시스템을 100%로 진전시켜냈고 무농약-재배로 성공시켜 내었으니, 제 기쁨이 하늘을 날 듯! 





상품 상세정보

상품 상세정보
제조사 현애자 원산지 제주 서귀포
브랜드 - 모델명 -




토종 현미쌀 9종 모둠

판매가 10,000원

횡성 토종 서리태

판매가 16,000원

언니네 토종곡식세트

판매가 14,000원

봉강 멥쌀 백미

판매가 36,000원

겉보리쌀

판매가 4,000원

토종쌀 '생동찰(녹미)'

판매가 8,700원

홍천 토종 노랑 메조

판매가 13,500원

















결제안내

전화 주문은 받지 않습니다.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주문 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배송안내

  1. 언니네 장터는 생산자가 산지에서 직접 포장, 일반 택배사를 이용해 발송합니다.
  2. 물품마다 택배사, 발송 요일이 다릅니다. 상세페이지 윗부분 배송 안내를 참고하세요.
  3. 주문량이 많을 때, 배송이 지연될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4. 도서산간 지역은 배송비 3,000원이 추가됩니다.
  • 포장과 상자는 생산자의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 물품 사진은 생산자 언니들이 직접 찍으십니다. 투박하지만 정직과 정성을 담았습니다.
  • 물품에 대해 궁금하실 때는 중앙사무국(02-582-1416)으로 전화주세요. 

교환반품안내

모든 물품은 받으시는 즉시 물품상태를 확인해주세요. 반품접수 기간은 물품을 받은 다음날까지만 가능합니다.

  1. 접수방법
    • 물품을 받으시면 바로 상태를 확인하세요. 이상이 있을 시, 물품 사진을 찍어 언니네 텃밭 홈페이지 1:1 상담 게시판에 접수해 주세요. 생산자와 연락 후 최대한 빠르게 처리해드립니다. 
  2. 교환 /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주문과 다른 물품이 배송된 경우
    • 물품에 이상이 있는 경우(변질, 불량, 파손, 표기오류, 이물혼입, 중량미달 등)
  3. 다음과 같은 경우 보상이 어렵습니다.
    • 물품을 받고 3일 이상 지난 경우
    • 본인의 과실로 물품이 없어지거나 훼손된 경우
    • 개봉하여 이미 사용한 경우
    • 구매의사가 바뀌었거나 단순 기호차(맛, 향, 색 등)인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