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건과/견과

HOME >

민들레 부사

이미지 상세보기
SNS 공유하기
상세보기
판매가 25,000원
회원할인가 25,000원
구매혜택 적립금 0.5%
배송방식 일반배송
배송비 무료
생산자 김태경
생산지 경남 거창
주문옵션
  • 주문 옵션을 선택해주세요.
    총 상품 금액 상품 가격을 선택해주세요.

    김태경

    김태경 생산자의 다른 상품

     

    매주 ~목요일 발송합니다.


     

     

    껍질째 먹으면 좋은,

    민들레 사과
     

     


    민들레가 지천으로 피어 민들레 농장이라 부릅니다.

    해발 600m가 넘는 고랭지에서

    높은 일교차가 만들어낸

    단단하고 아삭한 육질의 사과에요.


    제초제비대제착색제를 일체 사용하지 않고

    자연스레 크고 맛이 들도록 키웁니다.


    농약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석회보르도농법으로 사과를 키워

    관행농의 1/3 이하로 농약방제했으니,

    잔류농약 걱정없이 껍질째 드실 수 있습니다.


     

    껍질에 묻은 하얀 가루는

    무농약 인증 방제제인 석회보르도액입니다.

    수세미를 이용해 물에 씻은 후 껍질째 드시면 좋습니다.




    요렇게 보내드려요!







    상품정보제공 고시 상세정보

    상품정보제공 고시 상세정보
    품목 식품(농수산물)
    상세정보
    상세정보
    포장단위별 용량(중량), 수량, 크기 상세 페이지 참조
    생산자/수입자 상세 페이지 참조
    원산지 상세 페이지 참조
    제조연월일(포장일/생산연도), 유통기한/품질유지기한 상세 페이지 참조
    농축수산물 표시사항 상세 페이지 참조
    제품구성 상세 페이지 참조
    보관방법/취급방법 상세 페이지 참조
    소비자상담관련 전화번호 상세 페이지 참조
    비고
    A/S 정보




    봉강 두가지 감말랭

    판매가 11,500원

    생 유자

    판매가 25,000원

    해뜨리 생/볶음 땅콩

    판매가 15,000원

    순애씨 대봉감 말랭이

    판매가 23,000원

    민들레 부사

    판매가 25,000원

    따세기 사과(부사)

    판매가 32,000원

    봄날 사과 (부사)

    판매가 25,000원

    구례댁 부유단감

    판매가 24,700원

    햇 노지감귤

    판매가 15,000원

















    결제안내

    전화 주문은 받지 않습니다.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주문 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배송안내

    1. 언니네 장터는 생산자가 산지에서 직접 포장, 일반 택배사를 이용해 발송합니다.
    2. 물품마다 택배사, 발송 요일이 다릅니다. 상세페이지 윗부분 배송 안내를 참고하세요.
    3. 주문량이 많을 때, 배송이 지연될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4. 도서산간 지역은 배송비 3,000원이 추가됩니다.
    • 포장과 상자는 생산자의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 물품 사진은 생산자 언니들이 직접 찍으십니다. 투박하지만 정직과 정성을 담았습니다.
    • 물품에 대해 궁금하실 때는 중앙사무국(02-582-1416)으로 전화주세요. 

    교환반품안내

    모든 물품은 받으시는 즉시 물품상태를 확인해주세요. 반품접수 기간은 물품을 받은 다음날까지만 가능합니다.

    1. 접수방법
      • 물품을 받으시면 바로 상태를 확인하세요. 이상이 있을 시, 물품 사진을 찍어 언니네 텃밭 홈페이지 1:1 상담 게시판에 접수해 주세요. 생산자와 연락 후 최대한 빠르게 처리해드립니다. 
    2. 교환 /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주문과 다른 물품이 배송된 경우
      • 물품에 이상이 있는 경우(변질, 불량, 파손, 표기오류, 이물혼입, 중량미달 등)
    3. 다음과 같은 경우 보상이 어렵습니다.
      • 물품을 받고 3일 이상 지난 경우
      • 본인의 과실로 물품이 없어지거나 훼손된 경우
      • 개봉하여 이미 사용한 경우
      • 구매의사가 바뀌었거나 단순 기호차(맛, 향, 색 등)인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