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음료/꿀/잼

HOME >

영이언니네 매실발효액

꾸준히 사랑받는, 영이언니네 매실발효액
이미지 상세보기
SNS 공유하기
상세보기
판매가 19,500원
회원할인가 19,500원
구매혜택 적립금 0.5%
배송방식 일반배송
배송비 무료
생산자 정영이
생산지 전남 구례
주문옵션
본 상품은 품절되었습니다

정영이

정영이 생산자의 다른 상품
  • 영이언니네 고사리

 

 - 주 1회 발송 합니다. 

 

 * 생산자님의 사정으로 발송이 조금 늦어질 수 있습니다.  여유있는 주문 부탁드려요. 




영이언니네 무농약 황매실로 담근 


매실 발효액


5년 숙성 이상! 매실 발효액  1,500ml





2012년 6월 20일 전후로 딴 잘 익은 황매실로만 담갔습니다.

황매실로 담근 발효액은 당도와 풍미가 훨씬 깊은 맛이 나지요.

5년 이상 잘 숙성된 발효액이고황매로 담궈서 과육이 빠져나와 탁할 수 있고

소량의 과육이 가라앉을 수 있으나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지리산 아래 청정지역에서 재배하는 무농약 매실.

제초제, 농약, 비료를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제제인 EM발효액과 황토유황합제를 자가에서 만들어 뿌려주고

충분히 발효시킨 퇴비를 주어 키운 매실입니다.


매실이 익어 노랗게 색이 나면 황매실이라고 합니다.

매실 생산자 영이언니가 잘 익은 황매실로만 담근 발효액

생산자의 정성이 듬뿍 담긴 믿을 수 있는 제품입니다.




  

지리산자락 영이언니의 이야기


20여년의 농사지만 해마다 새롭고 언니네장터에서 지향하는 생태농업운동 덕분에

어렵고 힘든 친환경농사를 자긍심 가지고 짓고 있습니다.

대대로 배탈이 나거나 피곤할 때숙취 때문에 괴로울 때 먹어오던 ,

아랫배를 쓸어주던 엄마의 편안한 손길 같은 매실 발효액 드시고 가족 건강 챙기세요.






상품정보제공 고시 상세정보

상품정보제공 고시 상세정보
품목 가공식품
상세정보
상세정보
식품유형 상세 페이지 참조
생산자/수입자 상세 페이지 참조
제조연월일(포장일/생산연도), 유통기한/품질유지기한 상세 페이지 참조
포장단위별 용량(중량), 수량 상세 페이지 참조
원재료명 및 함량 상세 페이지 참조
영양성분 상세 페이지 참조
유전자재조합식품여부 N
표시광고 사전심의필 상세 페이지 참조
수입여부 N
소비자상담관련 전화번호 상세 페이지 참조
비고
A/S 정보




따세기 사과즙

판매가 27,000원

옥순쓰 미숫가루

판매가 12,500원

이루리 농장 딸기잼

판매가 6,000원

지리산 양봉꿀

판매가 33,000원

제주 토종 오곡 미숫가루

판매가 11,000원

이난식 오미자 효소

판매가 11,000원

홍삼진액

판매가 100,000원

볶음차 3종 선물세트

판매가 20,000원

















결제안내

전화 주문은 받지 않습니다.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주문 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배송안내

  1. 언니네 장터는 생산자가 산지에서 직접 포장, 일반 택배사를 이용해 발송합니다.
  2. 물품마다 택배사, 발송 요일이 다릅니다. 상세페이지 윗부분 배송 안내를 참고하세요.
  3. 주문량이 많을 때, 배송이 지연될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4. 도서산간 지역은 배송비 3,000원이 추가됩니다.
  • 포장과 상자는 생산자의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 물품 사진은 생산자 언니들이 직접 찍으십니다. 투박하지만 정직과 정성을 담았습니다.
  • 물품에 대해 궁금하실 때는 중앙사무국(02-582-1416)으로 전화주세요. 

교환반품안내

모든 물품은 받으시는 즉시 물품상태를 확인해주세요. 반품접수 기간은 물품을 받은 다음날까지만 가능합니다.

  1. 접수방법
    • 물품을 받으시면 바로 상태를 확인하세요. 이상이 있을 시, 물품 사진을 찍어 언니네 텃밭 홈페이지 1:1 상담 게시판에 접수해 주세요. 생산자와 연락 후 최대한 빠르게 처리해드립니다. 
  2. 교환 /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주문과 다른 물품이 배송된 경우
    • 물품에 이상이 있는 경우(변질, 불량, 파손, 표기오류, 이물혼입, 중량미달 등)
  3. 다음과 같은 경우 보상이 어렵습니다.
    • 물품을 받고 3일 이상 지난 경우
    • 본인의 과실로 물품이 없어지거나 훼손된 경우
    • 개봉하여 이미 사용한 경우
    • 구매의사가 바뀌었거나 단순 기호차(맛, 향, 색 등)인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