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텃밭살이

HOME > 고객센터 > 언니네 텃밭살이
언니들의 노고가 담긴 봄향 가득한 맛있는 산나물 , 내년에도 먹을 수있겠죠?
2020.04.14 17:50 언니네텃밭 122

예년같으면 벌써 산으로 들로 쑥이나 냉이캐러 다녔을 4월에  코로나로 꽃구경도 못가고  나들이도 못간채  봄날은 가고, 꽃은 시들고... 입맛도 없는 날들이 계속되고 있네요. 

 우리 언니네텃밭의 언니들은 이 봄을 어떻게 보내고 계실까요?

내년에도 갈수 있을까를 걱정하시지만 , 소비자들의    집나간  입맛을 돌려드리기 위해 언니들은 오늘도 산속을 헤메고 계십니다.


꾸러미에 넣을 쑥개떡을 만들기위해 쑥캐기에 여념이 없는  언니, 누구실까요~?




아이쿠야~ 나물캐다 엉덩방아도 찧고, 구르기도 몇번을 하며 힘들게  요리꾸러미에 들어갈 산나물을 캐러다니셨대요.




이사진 정말, 예술이죠? 두릅캐는 언니와 꽃나무 ~ 



그렇게 모은 산나물들을 넉넉히  싸고, 또싸다가 바닥이 드러나고, '남으면 쑥국 끓여먹을라고 했는데, 남는게 없네ㅠㅠ'


꾸러미를 싸고나니, 작업장앞 장다리꽃이 보여  절로 사진을 찍게 된다며~ 찰칵~! 꽃보다 언니들 미소가 더 예쁘죠?




언니들이 보내준 꾸러미로 한솜씨 부려보았다는 소비자의 사진과 고마운 마음을 담은 문자에 언니네텃밭은 오늘도 신이 납니다~^^


글쓴이
비밀번호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